김재우‧조유리 가슴먹먹한 고백 "율희와 함께한 2주 가장 행복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5년 만에 생긴 아들을 잃은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재우, 조유리 부부가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화면 캡쳐]

조유리는 캠프파이어를 하던 중 "여기 오니깐 너무 좋은데"라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고, 김재우는 "당신이 무슨 생각하는지 않다. 보고 싶지? 나도 그래"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결혼 5년 만에 천사 같은 아들이 생겼다. 이름은 아내처럼 자랐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김율’이라고 지었다. 제 목소리로 처음 불러본다"라고 아들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임신 7개월 때 아이의 상태가 안 좋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그래도 ‘긍정적으로 이겨내자’라는 마음으로 힘을 내기 시작했고, 아내와 나를 빼닮은 율이가 세상에 태어났다"고 했다. 김재우는 "너무 예뻤다. 제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라며 아이가 세상을 떠났음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유리는 "남편이 SNS에 응원해준 분들에게만 이 소식을 전하고자 했지만 그러면 아이가 없다는 걸 인정하는 것 같아 서 오빠한테 ‘내가 좀 더 괜찮아질 때까지만 기다려줘’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조유리는 "그러니까 자기가 하던 모든 일을 다 하차하고 제 옆에서 저만 돌봐줬다"라며 김재우를 향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며 눈물을 흘렸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