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영, 15년 자취 경험 공개…"서울 처음 왔을 때 옥탑방 거주"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배우 강기영이 15년 자취 경험을 공개하며 일산, 김포, 파주 지역의 2억원대 전세집 찾기에 자신감을 보였다.

강기영은 지난 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 출연해 상경부터 결혼까지 거주지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방송화면 캡쳐]

강기영은 결혼 전 자취 경력에 대해 묻자 "온갖 스타일의 원룸에서 살아봤던 경험이 있다"면서 "대학 생활을 포함하면 거의 15년 동안 자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처음 왔을 때는 친한 형 옥탑방에서 살았고 반지하에 입성했다. 지금은 결혼해서 신혼집에 들어가 살고 있다"고 말했다.

강기영은 "그동안 원룸에만 살아 인테리어에 관심이 없다가, 결혼 후 신혼집을 꾸미면서 인테리어에 관심이 생겼다"고 전했다. 강기영은 지난해 5월 3살 연하의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한편, 강기영은 이날 장동민과 함께 매물을 보면서 뒷덜미까지 땀이 차는 등 땀범벅이 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