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34명…지역발생 13명·해외유입 21명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30명대로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만4천423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1일(36명)부터 전날(23명)까지 나흘 연속 감소했지만 이날 지역발생이 늘어나며 증가했다. 특히 이날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34명) 이후 6일 만에 30명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13명, 해외유입은 21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의 경우 지역별로 서울 6명, 경기 3명, 부산 1명, 인천 1명, 광주 1명, 경북 1명이며, 해외유입은 검역소에서 7명, 서울 3명, 광주 1명, 경기 8명, 충북 1명, 전남 1명이다.

신규 격리 해제된 인원은 72명으로 현재까지 총 1만3천352명이 격리에서 해제됐고, 격리 중인 환자는 전날 보다 38명 줄어든 770명으로 집계됐다. 추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전날 301명을 유지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