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아시아나 계약 무산, 현산에 책임"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3일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어려워지는 것과 관련해 "계약 무산의 모든 법적책임은 HDC현산(HDC현대산업개발)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서 "금호산업과 산업은행 측은 (계약 무산과 관련해) 하등 잘못한 게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여러 공문의 내용이나 보도자료를 통한 HDC현산의 주장은 상당 부분 근거가 없었고, 악의적으로 왜곡된 측면도 있었다"며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신의성실 원칙'에 입각해 최선을 다했고, 계약이 무산될 위험과 관련해선 HDC현산 측이 제공한 원인 때문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HDC현산이 소송을 제기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본인들의 책임은 본인들이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