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긴급위 “코로나19 장기화할 것…국제적 비상사태 유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해 여전히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라고 판단했다.

WHO는 지난달 31일 열린 제4차 긴급위원회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WHO 홈페이지]

긴급위는 “이번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각국과 국제 사회의 지속적인 대응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 같은 질병의 동시 발생에 대한 대비, 코로나19 대응에 따른 피로도 감소를 위한 적절한 지침 제공 등도 제안했다.

각 국가에는 코로나19 발병 사례의 인지와 검사, 추적 기능의 강화, 위험 평가에 근거한 적절한 여행 조치·조언의 실행 등을 주문했다.

긴급회의는 사무총장의 재량에 따라 3개월 후 혹은 그 이전에 다시 소집될 수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