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해리, 레전드 듀엣 무대…백지영 "굉장히 오래 남을 것 같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다비치 이해리가 환상적인 듀엣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심장을 흔들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임영웅과 이해리가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TV조선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이해리는 임영웅과 '이제 나만 믿어요'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임영웅은 이날 방송 초반 과거에 이해리를 팬으로서 진심으로 좋아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가장 음색이 좋은 사람으로 꼽았다.

임영웅과 이해리는 마치 원래부터 한 팀이었던 것처럼 완벽한 화음을 자랑했고, 무대를 지켜보던 벤과 영탁은 "목소리 너무 잘 어울린다"고 감탄했다.

백지영은 "손님이라고 대접해주신 것 같다"라며 "마지막에 해리 씨랑 영웅 씨가 '이제 나만 믿어요' 듀엣을 한 게 굉장히 오래 남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