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빌트인 음성인식스시템 '보이스홈' 적용


플랫폼사와 협업해 차량·전자기기·전동커튼까지 영역 확대 예정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Built-in) 음성인식시스템 '보이스홈(Voice-Home)'을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입주로 선보인다.

보이스홈은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적용한 자체 음성인식시스템으로 현대건설의 스마트홈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스마트폰 앱으로 집을 제어할 뿐만 아니라, 음성으로 집을 제어 및 조회 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빌트인(Built-in) 음성인식시스템 보이스홈

보이스홈으로 음성으로 오늘이나 내일의 날씨 및 미세먼지를 조회할 수 있고, 일정을 추가하여 지정한 시간에 알람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보이스홈 스피커로 집안의 빌트인 기기를 제어할 수 있어 조명 및 난방, 빌트인 에어컨 등을 개별 또는 일괄 제어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취침 전에 침대에 누워 음성으로 조명을 끄고, 침실온도 또한 설정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다.

보이스홈은 외출시에도 하이오티 앱으로 외출모드를 설정한 경우 음성으로도 외출모드를 지시할 수 있다. 외출모드를 설정한 경우 세대의 조명과 빌트인 에어컨, 대기전력차단콘센트가 모두 off 되고, 가스벨브가 차단되며, 엘리베이터도 나가면서 음성으로 호출하면 된다.

보이스홈은 앞으로 다양한 플랫폼사와도 협력해 연동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는 KT의 기가지니 셋탑박스와 연동하여 보이스홈으로 연결된 TV를 제어 가능하다. 향후 현대기아차와 홈투카 서비스를 연동해 외출 시 차량을 제어해 시동을 켜놓을 수 있고, 차 내부 온도로 설정해 놓을 수 있을 예정이다.

가전사와는 집안의 공기청정기 및 로봇청소기를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으며, 세탁실에 있는 세탁기나 건조기를 음성스피커를 통해 잔여시간이나 동작 상태를 확인 할 수 있고, 일시정지나 전원 설정도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기존의 음성인식스피커는 별도의 자립형 음성인식스피커를 구매하여, 전원연결 및 인터넷에 유/무선(wifi)으로 연결을 하여야 하지만 현대건설의 음성인식시스템인 '보이스홈'은 건설사가 아파트를 설계 할 때부터 음성인식스피커를 고려한 설계를 진행하여 빌트인(Built-in)으로 기기를 설치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빌트인 음성인식시스템을 구현하여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했다"며 "향후에도 현대건설은 고객들에게 최고의 주거공간 구현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