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개 아이패드로 노트북 만드나?

디스플레이와 키보드 역할 분할…美특허청에 출원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2개를 연결해 하나는 디스플레이, 다른 하나는 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컴퓨터를 개발하고 있다.

애플인사이더 등의 주요외신들은 미국 특허청이 공개한 자료를 인용해 애플이 2개의 아이패드를 연결해 하나의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듈형 멀티플 디스플레이 전자기기로 출원된 이 기술은 2개의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액세서리로 연결해 하나는 디스플레이, 다른 하나는 키보드로 활용할 수 있다.

애플이 2개의 아이패드를 연결해 하나의 기기처럼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애플]

이는 모바일 기기를 기계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경첩과 2개의 소형 커넥터로 이루어진 액세서리를 활용해 가능하다.

커넥터는 각기 다른 기기를 하나의 시스템처럼 작동하며 데이터까지 주고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노트북의 화면처럼 사용하고 나머지는 터치바 맥북프로의 키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듀얼스크린 태블릿인 서피스 듀오와 유사하다. 애플은 각 기기에 내장된 센서를 이용해 두개의 기기를 하나의 기기처럼 동작하는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