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8명 '이틀째 20명대'…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5명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20명대를 유지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명 늘어 누적 1만4천20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28명 가운데 해외유입은 23명이고 지역발생은 5명이다.

[아이뉴스24 DB]

해외유입 확진자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는 경기 5명, 서울 3명, 전남 2명, 부산·충남·경북 각 1명 등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3명, 경기 1명 등 수도권이 4명이고 부산에서 1명 확인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300명이 됐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102명이 증가한 1만3천7명이다.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896명으로 75명 감소했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