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V '더 세리프', 레고·조말론과 캠페인


국내선 8월부터 삼성닷컴 통해 캠페인 연계 혜택 제공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리프(The Serif)'가 27일부터 전 세계 유명 브랜드와 협업한 캠페인(What's on The Serif?)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더 세리프는 프랑스 출신 가구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홀렉' 형제가 참여해 2016년 첫 선을 보인 제품이다. 알파벳 'I'자 형태의 독창적 형태가 특징이며 '가구 같은 디자인'으로 호평 받고 있다.

과거 브라운관 TV 시대에는 소비자들이 TV 위에 액자나 소품을 올려 놓고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했으나, TV 두께가 점점 얇아지면서 이런 문화는 사라진 지 오래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점에 착안한 역발상으로 최근 재조명되고 있는 레트로 감성과 더 세리프의 디자인 특징을 결합한 독특한 캠페인을 실시한다는 설명이다.

'더 세리프' TV에 레고 소품들을 배치해 다양한 디자인을 연출한 모습 [삼성전자]

패션·뷰티·생활용품·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업체들의 제품이나 캐릭터를 더 세리프와 함께 연출하고, 이를 해당 업체들의 온라인 계정에서 해시 태그를 붙여 소개한다.

이 캠페인에는 ▲레고(LEGO) ▲조 말론 런던(Jo Malone London) ▲아모레퍼시픽(AMOREPACIFIC) ▲하인즈(Heinz) ▲스티키몬스터랩 ▲굴리굴리(GoolyGooly) ▲알레시(Alessi) ▲캘러웨이 골프(Callaway Golf)가 함께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8월부터 삼성닷컴 사이트를 통해 이 캠페인과 연계한 다양한 소비자 혜택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