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59명…지역발생 39명·해외유입 20명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9명 중 지역사회 감염 환자가 39명으로 18일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3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9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만3천938명이다.

[뉴시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39명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서울 11명, 경기 17명, 인천 2명, 광주 9명이다.

해외유입은 20명으로 집계됐다. 검역소에서 5명, 경기 11명, 부산 2명, 서울 1명 인천 1명이 지역내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신규 격리 해제 환자는 60명 증가한 1만2천758명이며, 격리 중인 환자는 1명이 줄어든 883명이다. 사망자는 없어 297명이 유지됐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