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포위망 강화 추진…사이버 공격 대응


코로나 백신 정보 해킹 중국인 구속…규제 강화 움직임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 법무부는 최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연구정보나 군사기밀 등을 사이버 공격으로 빼내왔던 중국인 2명을 체포했다.

로이터통신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인 2명을 미국이나 일본기업, 기관의 기밀정보 유출혐의로 기소했다.

이들은 10년 이상 미국과 일본의 기업, 기관에 사이버 공격을 해왔으며 이를 통해 무기설계, 의약품, 소프트웨어 등의 정보를 빼냈다. 이들은 중국정부에 대항하는 반정부 인사들의 정보까지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용의자는 중국국가안전부(MSS)와 계약을 맺고 일을 했으며 사이버 공격에 활용한 정보는 국가안전부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법무부는 중국정부가 지적재산권을 훔쳐가기 위해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은닉처를 제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 법무부가 사이버공격 혐의로 중국인을 체포했다

중국은 러시아, 이란, 북한 등과 마찬가지로 국가이익을 위해 행동하는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두 용의자로 인해 수백명의 미국인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미국의회는 미국증시에 상장한 중국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루비오 미국 상원의원은 21일 미국상장 중국기업의 감사기준을 기존보다 더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출신 루비오 상원의원은 미국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들이 감사당국의 조사를 받지 않는 경우가 있어 이에 대한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공개회사회계감독위원회(PACOB)에 감사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중국기업이 미국내 신규주식상장을 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루비오 상원의원은 정부에 중국기업의 불법행위로 입은 투자자의 손실을 법적으로 만회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요구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