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원‧영훈국제중 지정취소 동의…학교들 "법적대응"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교육부가 특성화중학교 운영성과 평가에서 대원·영훈국제중학교에 대한 국제중 지정을 취소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 처분에 대해 동의권을 행사했다.

교육부는 20일 "서울시교육청은 해당 학교들이 국제중학교 설립 취지에 맞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활동이 전반적으로 미흡하다고 평가했고 이러한 평가는 적정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영훈·대원국제중 학부모 지정취소 부동의 시위 [뉴시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근거해 국제중 운영성과평가를 실시, 이들 2개 학교가 평가기준점인 70점에 미달했다며 교육부에 국제중 지정취소 동의를 신청했다. 교육부는 지난 17일 특수목적고 등 지정위원회를 개최, 이날 이같이 결정했다.

국제중에서 일반중으로 전환돼도 관련법에 따라 지정 취소 당시 재학 중인 학생들에 대해서는 해당 학교를 졸업할 때까지는 당초 계획된 교육과정 등이 그대로 보장될 예정이다.

대원‧영훈국제중은 지정 취소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한편 처분 취소를 요청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인 대응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