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중국 AI회의 참가…오순영 CTO 국내 코로나19 대응사례 공유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중국 아이플라이텍과 기술협력 계획도 소개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한글과컴퓨터는 오순영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무가 세계인공지능회의(WAIC) 연사로 참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사례를 발표한다고 9일 발표했다.

중국 상하이시가 주최하는 WAIC 2020은 올해 3회째로 '지능적인 연결성, 나눌 수 없는 공동체' 주제로 열리며, 전문가를 포함해 업계 관계자 55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한국, 유럽, 이스라엘, 싱가포르에서 사전녹화 후 이날부터 11일까지 WAIC 홈페이지를 통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순영 CTO는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전주시, 경상북도 등 주요 지자체들이 한컴의 인공지능(AI) 콜센터 시스템 '한컴 AI 체크25'를 활용해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응하고 극복하고 있는지에 대해 발표한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AI 콜센터 기술을 의료·복지·공공·교육 분야로 확대하는 미래 방향성도 제시한다.

지난달 24일 서울 양재 AI허브센터에서 오순영 한글과컴퓨터 CTO(왼쪽)가 WAIC 강연을 녹화하고 있다. [사진=한컴그룹]

더불어 한컴과 AI 사업을 하는 중국 아이플라이텍에서도 장우쉬 해외사업부문 총괄이사가 연사로 나서 다양한 산업 분야와 AI 융합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장우쉬 이사는 오순영 CTO와 함께 한컴-아이플라이텍 합작법인 '아큐플라이AI' 아웃바운드콜 시스템을 비롯해 향후 기술 협력 계획도 소개한다.

오순영 한컴 CTO는 "코로나19로 인해 AI 등 4차산업혁명 기술 발전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고, 비대면 산업이라는 새로운 기회가 만들어졌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AI와 공존은 절대적이며, 이를 통한 융합만이 산업에 적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