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처음으로 인텔 시가총액 제쳤다


올들어 주가 68% 상승…데이터센터 사업 호조로 급성장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그래픽칩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최근 매출호조로 주가가 급등해 인텔의 시가총액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더스트리트닷컴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엔비디아의 주가가 8일 장중한때 전날보다 2.3% 오른 404.76달러까지 올라 시가총액이 2천489억3천만달러까지 확대됐다.

이는 이날 전날대비 0.35% 하락해 주가가 58.10달러로 떨어져 2천460억달러인 인텔의 시가총액을 제친 것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최근 몇년간 자동차,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사업의 호조로 강세를 보이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이 처음으로 인텔을 추월했다 [엔비디아]

반면 서버와 PC 시장을 장악했던 인텔은 경쟁심화로 성장세가 둔화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있다.

2020년 들어 인텔의 주가는 3% 가량 빠졌으나 엔비디아는 68% 상승했다. 이에 투자자들은 인텔보다 엔비디아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원격근무와 각종 서비스 확충으로 데이터센터용 칩수요가 증가하며 엔비디아의 주가가 더욱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엔비디아의 데이터센터 사업 매출은 1분기에 8% 늘었고 분기사상 처음으로 10억달러를 넘어섰다. 하지만 매출규모는 인텔이 여전히 크게 앞서고 있다.

시장분석가들은 올해 엔비디아 매출이 146억달러로 전년대비 34%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인텔은 올 매출이 738억달러로 1년전보다 2.5%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엔비디아의 2분기 매출은 36억5천만달러, 주당이익은 1.97달러로 전망됐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