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400개 중소기업에 5천만원씩 R&D 자금지원


‘고용위기 기업부설연구소 R&D전문인력 활용지원’ 사업 공고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차 추경 예산으로 확보한 204억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인력 고용안정 명목으로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추경예산으로 확정된 ‘2020년 고용위기 기업부설연구소 R&D전문인력 활용지원’ 사업을 8일 공고했다.

지원대상은 '전년대비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코로나19로 경영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으로, 기업부설연구소 또는 연구개발전담부서를 보유한 중소기업이면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규모는 기업당 5천만원씩 총 400개 기업(과제)이며, 기존에 자체 수행 중이거나 새롭게 추진하는 R&D 과제를 주제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인건비는 2명 이내, 과제비 총액의 40∼50%의 범위에서 지원한다. 지원받은 기업은 1년동안 연구과제 참여인력의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지원신청서 접수는 21일까지다.

정부는 지난 4월 기업 R&D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범부처 대책의 일환으로, 정부R&D 참여기업의 민간부담금을 대폭 완화하고, 정부지원금 지원대상에 기존인력 인건비도 포함하는 등 경영위기 기업의 R&D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간접지원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기업의 R&D 활동 위축 현상이 더욱 심화되자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중소기업이 연구인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직접적인 자금지원에 나선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의 목적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위기로 R&D활동을 유지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투자와 핵심인력 고용유지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주제를 지원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집행 시점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용홍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재유행 등으로 인해 경제위기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취약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R&D활동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