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추미애 직격 "윤석열 때리며 키워줘…선대본부장 같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때리며 키워줬다"며 "선대본부장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하태경 의원은 1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일일 진행자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의원실 제공]

이날 방송에서 하 의원은 "추 장관은 김여정처럼 후계자 되고 싶은 거 아니냐"라며 "김여정과 흡사한 그런 톤에 잘라먹었다며 북한에서 쓰는 말(을 사용해 윤 총장을 공격했다)"라고 같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그는 "추 장관이 대선 후보로 뜨고 싶은데 잘 안 되고 있어서 지금 계속 반응이 격해지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오히려 야당에서 키우고 싶어하는 거 아니냐"는 반박에 하 의원은 "야당이 누가 키우고 싶어하겠는가, 경쟁자인데"라며 "윤석열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넣은 사람으로 본인의 일관성이 굉장히 중요한 분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 정권에 대해서는 굉장히 엄격하게 했는데 이 정권에 대해서는 솜방망이다? 이건 본인 입장에서는 용납이 안 되는 것 같다"며 "권력이면 이 정권이든 저 정권이든 똑같은 권력이지(라는 생각으로 윤 총장이 움직이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 상황에서 계속 '윤석열 때리기'를 하면 결국은 윤석열을 키워주는 셈이 된다"며 "그러니까 추미애 장관이 지금 윤석열 선대본부장 같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와 민주당 의원 대상 강연 등에서 윤 총장을 향해 "법 기술을 부리고 있다", "검찰총장이 제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아들이면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 한 설문조사에서 야권 대선후보 선두로 윤 총장이 올라서자, 야권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때리면 때릴수록 지지율이 올라가는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