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硏, 왼손 방향 스핀파 세계최초 보고…"60년 만에 증명"

스핀을 이용한 초저전력, 초고속, 대용량 메모리 소자개발 박차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현민)이 1960년대 이론으로만 소개됐던 '왼손 방향으로 회전하는 스핀파'를 처음으로 증명했다고 30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티리얼즈'에 발표했다.

그동안 오른쪽으로 도는 스핀 운동만을 기반으로 연구되던 스핀트로닉스 분야에서 왼쪽으로 회전하는 스핀파가 발견됨에 따라 스핀을 이용한 차세대 전자소자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KRISS 양자기술연구소 양자스핀팀(김창수 선임연구원, 황찬용 책임연구원)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수길 박사, 김갑진 교수, 김세권 교수와 공동으로 전이금속 코발트(Co)와 희토류 가돌리늄(Gd)이 일정 비율로 혼합된 CoGd 준강자성체((ferrimagnet, 서로 다른 크기의 반평행한 자화들로 이루어진 자성체)에서 왼손 방향의 세차운동(precession, 회전하는 천체나 물체의 회전축 자체가 도는 운동)을 하는 스핀파를 측정하고 이에 기반한 물리 현상들을 새롭게 밝혀냈다.

자성체의 왼쪽 세차운동 모식도 [KRISS]

스핀(spin)과 일렉트로닉스(electronics)의 합성어인 스핀트로닉스 기술은 전자의 전하와 스핀을 동시에 제어하는 기술로, 기존의 전하만을 제어하는 전자소자가 부딪힌 기술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고 있는 분야다.

스핀들의 집단적 움직임을 나타내는 스핀파의 경우, 작동 주파수가 매우 높은 영역에 분포하고 전력의 소비가 매우 적어 초고속 저전력 소자에 적용할 수 있다.

스핀트로닉스를 실현하려면 전자의 스핀을 자유롭게 제어해 정보를 저장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아직 스핀을 결정하는 물리적 원인과 제어 방법, 스핀의 회전 방향 분석 등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자석을 잘게 쪼개면, 전자스핀 하나에 해당하는 작은 자석까지 나눌 수 있다. 이 작은 자석은 자기장이 주어지게 되면 오른손 방향으로 세차운동을 하는 성질을 갖는다.

그러나 반평행하게 정렬된 코발트와 가돌리늄의 단위 자화(磁化)는 회전 관성이 더 큰 가돌리늄의 자화 때문에 전체적으로 왼손 방향으로 회전하는 성질을 가질 수 있다. 1960년대에 준강자성체의 세차운동에 대한 이론들이 발표되면서 왼손 방향 운동이 예측됐지만, 현재까지 실험으로는 관찰되지 못했던 현상이다.

공동 연구팀은 빛과 스핀파 사이의 충돌을 이용하는 기법인 브릴루앙 광산란법(Brillouin light scattering)을 사용해 이 이론을 실험으로 증명했다. CoGd 준강자성체에 빛을 쪼아 스핀파와 충돌시킨 후, 되돌아온 빛을 분석해 스핀파가 가진 에너지와 운동량을 알아낸 것이다.

강자성체와 CoGd 준강자성체 내부에서 자화의 오른손 및 왼손 방향 회전 모식도(좌), 스핀파와 브릴루앙 산란 측정 모식도(우) [KRISS]

이번 연구에서는 수십 피코초(ps, 1000억분의 1초) 영역에서 왼손 방향 운동을 처음으로 관찰했으며, 준강자성체의 자화보상온도(총 자화가 0이 되는 온도)에서 스핀파 에너지가 0 근처로 수렴하고 자기장의 증가에 따라 각운동량 보상온도(총 각운동량이 0이 되는 온도)가 같이 증가하는 현상 등도 새롭게 밝혀냈다.

KRISS 황찬용 책임연구원은 “지금까지는 오른쪽으로 도는 자화를 기반으로만 이론이 제시되고 실험이 진행됐다”라며, “스핀파의 왼손 방향 운동을 최초로 규명함으로써 차세대 스핀트로닉스 소자개발에 새로운 지평선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RISS 양자기술연구소 황찬용 책임연구원(좌), 김창수 선임연구원(우) [KRISS]

이번 연구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창의형융합연구사업(CAP), 한국연구재단 미래반도체 사업,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논문명 : Distinct handedness of spin wave across the compensation temperatures of ferrimagnets(Nature Materials)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