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공장, 1만5천개의 레고로 제작된 모습은?

삼성전자, 평택 1라인 레고로 재현…클린룸 원리 설명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 평택 1라인을 '레고' 블록으로 재현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9일 레고 블록으로 평택 1라인을 520:1 크기로 축소해 제작한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반도체 라인의 공조시스템과 설비, 웨이퍼, 자동화 시스템 등 클린룸 내부 모습이 실제와 비슷하게 구현됐다. 모형 제작에 사용된 블록은 1만5천여 개로, 조립하는 데만 8일이 걸렸다.

삼성전자는 29일 레고 블록으로 평택 1라인을 520:1 크기로 축소해 제작한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삼성전자는 단순히 레고로 재현한 공장 모습을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클린룸이 청정한 환경을 유지하는 원리도 쉽게 보여줬다. 초미세 공정으로 생산되는 반도체 라인은 1㎛의 불순물에도 영향을 받아 청정한 환경을 유지해주는 클린룸 설비가 필수적이다.

출근한 직원은 1차 에어샤워, 방진복, 방진마스크 등 클린룸 입실 복장 착용, 2차 에어샤워 등을 거쳐야 클린룸에 들어갈 수 있다.

클린룸은 드라이 쿨링 코일과 울파(ULPA) 필터 등 공기조화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드라이 쿨링 코일은 공기 중 수분을 제거하며, 울파 필터는 0.1㎛ 크기의 바이러스를 99% 이상 포집한다. 바이러스가 유입되거나 내부에서 바이러스가 재순환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셈이다.

모형 제작에 사용된 블록은 1만5천여 개로, 조립하는 데만 8일이 걸렸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삼성전자는 영상을 통해 "반도체를 만드는 생산라인은 언제나 청정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반도체 클린룸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안전하고 깨끗하다"고 강조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