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수준급 축구실력 과시…"태권도 선수 맞나" 감탄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태권도 선수 이대훈이 수준급의 축구 실력을 과시해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대훈과 전 배구 선수 신진식이 어쩌다 FC에 용병으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JTBC 방송화면]

어쩌다 FC는 한의사 팀과 승부를 펼쳤고, 먼저 선취골을 넣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안정환은 전반전에서 준수한 활약을 보인 이대훈을 후반전에도 출격시키고, 신진식을 교체 투입했다.

이날 이대훈은 하프라인에서 공을 커트한 뒤 빠른 속도로 전진했고, 신진식이 볼을 뺏겼음에도 곧바로 되찾아 압박에서 벗어나는 등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공격포인트를 추가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이를 본 상대팀은 "저게 태권도 선수냐, 축구 선수냐"며 감탄을 쏟아냈다.

이대훈은 여홍철과도 환상적인 호흡을 보이며 적 팀의 골문을 위협하는 등 수준급 실력을 뽐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