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 안섞인…" 박영진 부인, 박성광에게 분노한 사연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개그맨 박영진이 동료 박성광을 저격했다. 박영진은 자신의 개그 에피소드를 박성광이 가져갔다고 폭로하며 자신의 부인이 "땅을 치고 후회했다"고 말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김준호, 오만석, 박영진이 게스트로 출연, 터진 입담을 과시했다.

[JTBC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박영진은 앞서 '아는 형님'에 출연한 박성광이 자신의 에피소드를 공개한 일화를 공개했다.

박영진은 "성광이도 약간 조금 기회주의적인 게 뭐냐면 예능프로그램에 나가면 갑자기 연락이 온다. 치킨에 맥주 한 잔 할까 하면 나는 안다. '아는 형님' 나가는데 재밌는 얘기 없을까 하면 몇 개 던져주고 만다. 그날따라 오나미, 내 아내도 함께 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다들 성광이의 성향을 아니까 다들 토크를 아꼈다. 근데 우리 와이프는 성광이 성향을 모르지 않나. 그래서 재밌는 얘기를 한 게 요광 얘기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성광은 '아는 형님'에 출연해 박영진 부인과 장모님 에피소드를 털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바 있다.

박영진은 "아내가 지금도 땅을 치고 후회한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박성광이 얘기했다고"라며 "우리 장모님도 땅을 치고 후회한다. 사위가 '아는 형님' 나오는데"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