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정권의 무덤 파는 추미애…이런 장관 처음 본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총장이) 장관 말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는 발언과 관련, "'지휘랍시고', '잘라먹었다'는 천박한 표현은 북한에서나 쓰는 말인 줄 알았는데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입에서 들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희룡 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은 윤 장의 무덤을 파는 게 아니라, 정권의 무덤을 파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조성우 기자]

원 지사는 "추 장관이 지난 1월 '내 명을 거역했다'는 표현을 쓸 때부터 알아봤다"며 "이런 법무부 장관은 처음 본다. 품격을 기대하지 않았지만 이 정도일 줄을 정말 몰랐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윤 총장을 막기 위해 추 장관을 보냈겠지만, 추 장관의 이성 잃은 말과 행동 때문에 검찰개혁의 정당성이 완전히 무너졌다"며 "법의 권위도 무너뜨리고 법무부 장관의 권위도 땅에 떨어졌다"고 성토했다.

그는 "추 장관 때문에 대한민국의 국격과 정권의 품격이 바닥으로 추락하고 있다"며 "이런 법무부 장관은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5일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 포럼에 참석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위증 교사 진정 감찰 사건을 두고 자신과 윤 총장 사이의 갈등을 언급했다.

그는 "사건을 대검 감찰부에서 하라고 지시했는데, 윤 총장이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며 "장관 말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 일을 더 꼬이게 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말 안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