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소 천일염·젓갈·소금커피·죽염…부안 소금 로드가 핫한 이유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지금 부안에 가면 곰소 염전의 천일염과 곰소 젓갈, 소금 커피 그리고 죽염을 만날 수 있다. 이른바 부안 소금 로드다.

17일에 방송되는 채널A '관찰카메라 24'에서는 전라북도 부안 소금의 무한 변신을 담는다.

'관찰카메라 24' 부안 소금 로드 [채널A]

곰소의 천일염전은 국내의 몇 안되는 천일염 생산지로 부안의 명소 중 하나다. 한국의 '우유니 사막'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에서 새벽부터 묵묵히 일하는 염전 종사자들을 만나본다. 염전의 많은 부분이 기계화되었지만, 그만큼 일손이 줄어 여전히 노동자들은 고될 수밖에 없는 작업 환경 속에 있었다. 염전 종사자들의 피, 땀과 눈물이 들어간 곰소 염전 표 소금은 간수를 재사용하지 않는다는 특징으로 다른 소금과 비교해도 높은 품질을 자랑한다.

두 번째 관찰 대상인 곰소 젓갈 시장은 대한민국의 3대 젓갈 시장 중 하나다. 이 시장은 곰소 염전에서 생산된 천일염으로 젓갈을 만들면서 형성됐다. 제작진은 즐비한 젓갈 가게 중에서도 유독 손님들 발목 휘어잡는 곳은 식당을 찾는다. 손님 한 분, 한 분에게 14가지 고급 젓갈 하나하나 설명해주는 사장님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마음에 드는 젓갈은 바로 옆 직판장에서 구매할 수도 있고, 전국 택배까지 가능하다.

다음 관찰 장소는 염전과 맞닿아있는 카페다. 이곳에서도 역시 곰소 염전에서 나온 소금으로 맛을 낸 찐빵을 판매하고 있었다. 2층 테라스에서 염전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이곳은 SNS를 통해 이미 유명세를 치르고 있었다. 같은 염전의 소금을 넣어 끓인 소금 시럽이 들어가 단짠의 매력 100% 느낄 수 있는 소금 커피도 이 집의 자랑거리이다. 염전을 눈으로 보고 입으로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이곳의 가장 큰 매력.

마지막 관찰 대상은 염전과는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죽염 공장. 이곳에서도 곰소 염전의 천일염을 이용해 오랜 시간에 걸쳐 아홉 번 구워낸 죽염을 만들고 있다. 30년이 넘는 긴 세월을 죽염과 함께 보낸 명인은 이날 일반 죽염과 자죽염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도전에 성공하기도 한다. 죽염을 만들기 위해 뜨거운 화로 앞에서 흘리는 명인과 직원들의 땀방울을 확인할 수 있다.

부안의 천일염이 만들어지고 재탄생하는 변신의 모든 과정은 17일 수요일 저녁 8시 40분 채널A '관찰카메라 24'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