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슈퍼 3차 추경'에 中企·소상공인 앞다퉈 '환영'

지역사랑상품권 예산 확대 등 내용 담겨…"소비 활성화 효과 기대"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정부의 '슈퍼 3차 추경'에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가 앞다퉈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특히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에 막대한 규모의 자금이 투입하는 방안이 담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시장 침체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3일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발표한 35조3천억 원 규모의 3차 추경안 확정안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추경안에는 비대면 산업 육성, 친환경 산업 투자, 고용안정망 강화 등 '한국형 뉴딜 사업' 방안이 담겼다. 소비 진작을 위한 할인쿠폰 발행, 관광 활성화, 서민금융 확대 등에 관련된 예산도 포함됐다.

정부의 '슈퍼 3차 추경'에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가 앞다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이에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는 연이어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3차 추경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긴급 자금지원과 고용유지 지원 등은 일자리 지키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침체가 길어져 과감하고 신속한 재정 투입을 통한 위기 극복이 절실하다"며 "여야 협치를 통한 지원효과 극대화를 위한 각종 법과 제도의 보완도 서둘러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연합회도 그간 요구해 온 정책들이 추경안에 담긴 것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추경안에 전반적으로 경기부양·온라인 활성화 등에 대한 의지가 담겨 있다는 평이다. 또 소상공인 직접 지원, 세제 감면 관련 등 조치가 가시화될 것을 기대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은 지역사랑상품권 예산이 확대된 것을 통해 전통시장 등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며 반색하고 있다. 이번 추경안에는 기존 6조 원이던 지역사랑상품권 예산이 3억 원 증액됐다.

또 숙박·관광·공연·영화·농수산물 등 8개 분야에 1천684억 원 규모의 소비 쿠폰을 발행하는 것도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바라봤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지역사랑상품권은 소비자에게는 할인 혜택을 주고, 카드수수료가 없어 자영업자에게도 이익이 되는 지역 선순환 경제 수단"이라며 "상황의 시급성을 고려할 때 소비 활성화를 위해 속도를 내겠다는 정부 방침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재정 집행 속도가 관건"이라며 "여야가 힘을 합쳐 시급히 처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