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 보험계약대출 금리 인하...연간 589억원 절감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서민경제 지원…금리 0.31%~0.60%포인트 인하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생명보험사들이 보험계약대출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고통 받는 서민경제 지원을 통해 위기극복에 동참하기 위한 차원이다.

[자료=금융감독원]

3일 금융감독원은 "생보사에 보험계약대출금리 산정체계의 개선 필요성을 설명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험계약대출금리는 '기준금리 + 가산금리'로 구성되고, 기준금리는 보험계약대출이 발생한 보험계약에 지급되는 이자율이며 가산금리는 업무원가,-유동성프리미엄,-목표마진 등으로 구성된다.

생보사의 지난해 말 보험계약대출 잔액은 총 47조원이었고, 금리확정형계약 대출이 18조3천억원, 금리연동형계약 대출은 28조7천억원을 차지했다.

보험계약대출의 평균금리는 금리확정형계약 대출이 6.74%, 금리연동형계약 대출 4.30%며, 이 중 가산금리는 금리확정형계약 2.03%, 금리연동형계약 1.50%였다.

생보사는 보험계약대출 가산금리 산정요소 중 보험계약대출과 관련성이 적고 산정근거가 불명확한 금리변동위험을 제거하고, 예비유동성 기회비용이 과대 추정되지 않도록 조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보사의 (금리확정형)보험계약대출 금리가 0.31%~0.60%포인트 인하돼 보험계약대출 이용자의 이자부담이 대폭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해말 기준 보험계약대출금액을 기준으로 추정된 보험계약대출 이용자의 연간 이자절감액은 약 589억원 수준이다"고 말했다.

한편 보험계약대출금리 인하는 신규대출과 기존대출에 동일하게 적용되고, 계약대출 이용자가 별도로 신청할 필요는 없다.

허재영기자 hurop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