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 바꿔치기' 1심 집행유예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노엘(본명 장용준)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인 가수 노엘은 지난해 9월 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운전하다가 오토바이 추돌 사고를 냈다.

노엘은 사고 직후 지인 A 씨에게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하도록 부탁한 혐의 및 A 씨가 사고를 낸 것으로 해 허위 보험사고 접수를 해서 보험처리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지난 5월 7일 열린 결신곰팡에서 검찰은 노엘에게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법원은 노엘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