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의 항변 "2012년 나비기금, 개인 계좌로 받았지만 혼용은 아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불거진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는 글을 남겼다.

윤미향 의원은 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다.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성우 기자]

윤 의원은 "2012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며 "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다.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했다. 혼용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으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던 윤 의원은 취재진으로부터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같은 페이스북 글을 남기며 일부 해명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미향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동료들에게 편지를 보내 검찰 수사 등과 관련,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