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부정행위' 인하대 의대생 91명, 전원 0점 처리…"사회봉사 명령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인하대 의대생 91명이 최근 치러진 온라인 시험에서 '집단 부정행위'를 저질러 물의를 빚은 가운데, 학교 측이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91명에 대해 '0점 처리'하기로 했다. 또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지난 3~4월 치러진 의과대학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 91명이 적발됐다. 적발된 학생들은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이다.

[인하대학교 제공]

2학년 학생 41명은 3월 12·22일(근골격계)과 4월 18일(뇌분비계) 치러진 단원평가 시험에서 5~8명씩 모여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

1학년 학생 50명도 4월 11일 치러진 '기초의학 총론' 단원평가 시험에서 같은 방법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

학교 측은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문제당 풀이 시간을 50초로 제한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이 만점에 근접한 점수를 받고, 양심적으로 시험을 본 학생들은 저조한 성적이 나와 내부 제보로 대다수의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자진신고를 권유한 결과 총 부정행위에 가담한 91명이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스스로 신고하며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하대는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모두를 '0점 처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들 학생에 대해선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을 동시에 진행하고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의학과 학생들이 자신의 부정행위를 반성하고 있고, 자진신고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