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향한 '악플'에 분노한 진중권 "이게 민주당 수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의원의 후원금 유용 의혹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겨냥해 악성 댓글을 남기고 있는 일부 네티즌들을 향해 "이게 민주당 수준"이라고 맹비난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게 민주당의 수준"이라며 "클릭해서 들어가 댓글들 보시죠, 충격적이네요"라며 한 게시판 링크를 공유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진 전 교수가 공유한 링크는 더불어민주당 당원그룹 게시판에 남겨진 글로 "전사한 일본 군인과 영혼 결혼식 한 할머니(의) 진실한 사랑에 경의를 표합니다. 일본인의 아내는 일본인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십시오. 부끄럽지 않습니까"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글은 1998년 8월 27일 보도된 "69세의 위안부 할머니가 전쟁터에서 만난 일본군 장교와 뒤늦게 '영혼 결혼식'을 올렸다"는 기사의 주인공을 이용수 할머니라고 단정하며 비난한 것으로 해석된다.

여권 지지자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은 이 할머니를 '친일 할매'라는 글을 적기도 했으며, "그래서 말도 안 되는 X소리를 씨부렸군"이라고 조롱했다.

이 외에도 네티즌들은 '왜구의 후예', '일본으로 보내야 할 할매', '일본인 주제에 위안부 문제 해결사를 공격하다니' 등의 악성 댓글을 남기며 이 할머니를 비난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부 윤 의원 지지자들의 이 할머니를 향한 비난에 대해 "운동가를 지키기 위해 피해자를 공격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느새 이 할머니가 아니라 윤미향이 운동의 주인이 됐다. 운동을 지키려면 윤미향을 살리고 할머니의 목소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판단"이라며 "(윤 당선인이) 검찰에 기소라도 되면 또 서초동으로 몰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