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민경욱 감정실린 공방…"괴담 세력" vs "생각보다 더 찌질"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중국 해커 개입으로 4·15 총선 개표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민경욱 전 의원을 향해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경욱 전 의원은 "찌질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하태경 의원은 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Follow the Party'는 한 네티즌이 장난삼아 수학적으로 조작해낸 것"이라며 "해킹했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하태경 의원실 제공]

중국 해커가 우리나라의 선거 전산시스템을 조작하려고 심은 암호(숫자)들을 이진법으로 풀어 문자로 변환하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는 게 민 전 의원의 '해커 개입설'이다.

하 의원은 "이런 극단적 목소리 때문에 통합당이 지난 총선에서 망한 것이다. 그 망한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민 전 의원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며 잘못을 고백하는 용기를 촉구했다.

하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찌질한 사람"이라며 "다시는 말을 섞지 않겠노라"고 비난했다.

그는 "진지하게 이론적 도전을 기다리던 해당 네티즌이 뻘쭘해 하고 있으니 책임지라"며 "이번 총선은 헌정사상 최대·최악의 부정선거"라고 재차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