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탈피오트, 과학기술전문사관 첫 전역장교 배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형 '탈피오트' 육성을 기치로 2014년부터 시행된 '과학기술전문사관' 1기생 18명이 국방 연구개발 장교로 3년간의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5월 31일자로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 18명이 중위(육군 14명, 해군 2명, 공군 2명)로 전역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이스라엘의 엘리트 과학기술 전문장교 육성 프로그램인 탈피오트(Talpiot)를 벤치마킹해 2014년에 신설한 제도로 선발된 인력은 국방과학연구소(ADD)에 근무하면서 국방 연구개발을 수행한다.

이번에 전역한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은 2014년 첫 선발돼 2년 동안 대학에서 전공지식 외에 국방과학기술교육·창업교육·ADD 현장실습 등의 후보생 양성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대학 졸업후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8주간의 양성교육을 받은 뒤 임관 후 전원 ADD에 배치돼 국방 연구개발 장교로 3년간의 의무복무를 마쳤다.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 18명이 31일 전역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 18명은 전역후 대학원 진학, 취업, 기술 창업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예정이다.

김세엽 중위(남, 육군, 24세)는 “어린이 안전사고 방지 아이템을 제작해 국방 스타트업 챌린지에서 준우승한 경험이 기억에 남는다. 덕분에 국방 과학기술이 현실 속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가 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며, 앞으로 ”기술 창업으로 우리나라의 한정된 자원에 국방 과학기술을 더하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홍지원 중위(여, 육군, 25세)는 “과학기술전문사관으로서 국방과학기술의 기틀이 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복무했다”며, ”앞으로는 국방R&D를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학원에 진학해 소재 연구를 지속, 국가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오경훈 중위(남, 공군, 24세)는 ”복무기간 동안 세 편의 해외 SCI(E)급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면서 우리나라의 국방 과학기술 수준을 더욱 높이고자 하는 욕심이 생겨 MIT 대학원 과정에 진학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물질들의 고압 특성에 대한 연구 활동을 지속해 4차산업혁명 변화의 빠른 파도 속에서도 당당히 헤쳐 나가는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매년 이공계분야 학사과정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며, 8월에 선발계획을 공고하고 서류, 면접 등 3단계 전형을 거쳐 12월에 최종 선발한다.

한편 지난 5월 29일 육군학생군사학교(충북 괴산)에서 임관식이 열렸으며, 전문사관 교육과정을 통해 장교가 되기 위한 준비를 마친 제4기 과학기술전문사관 후보생 20명은 6월 1일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국방 연구개발을 수행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강상욱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공계 분야 우수한 인재들이 국방 분야 과학기술인력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마치고 전역하는 것을 축하한다“면서, ”앞으로 뛰어난 역량과 군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적 가치를 선도적으로 창출하여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한민국을 힘차게 견인하고 글로벌 사회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방부 김일동 전력정책관은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의 전역을 축하하며, ADD에서의 연구 경험을 토대로 사회 각 분야에 진출하여 국가와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과학기술전문사관의 군 현장경험이 보강된다면 더욱 탁월한 연구성과와 함께 국방 연구개발 분야의 역량 강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