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셀프 디스? "리더라고는 하는데 딱히 하는 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와 뉴이스트 JR이 자신들의 리더 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셔누는 "리더라고는 하는데, 딱히 하는 건 없다"고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게스트로 몬스타엑스 셔누, 뉴이스트 JR이 출연했다.

[KBS2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좋은 리더의 필수 덕목은 무엇이냐'는 문제가 나왔다. 두 사람 모두 그룹에서 리더를 맡고 있다. 먼저 셔누는 "나는 좀 빠져있다. 멤버들과 같이 상의하는 편이고 내가 뭔가를 하자고 하진 않는다"며 "내 의견이 도드라지는 편도 아니다”고 말했다.

"리더를 그만 두고 싶었던 적은 없느냐"는 질문에 셔누는 "안 하고 싶었던 적은 없다. 어디 나가면 내가 리더라고는 하는데 딱히 하는 건 없는 것 같다"고 솔직한 답변을 해 웃음을 안겼다.

JR은 "예전에는 의견을 조율하는 게 어려웠다. 내가 잘해서 멤버들에게 이야기해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