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쿠팡발 코로나19 확산에…'"생활 속 거리두기' 중대 도전 직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쿠팡 부천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도권 확산 우려와 관련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 설마 하는 방심이 수도권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사안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는 29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서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에 대한 조치 계획을 논의하고 일제 점검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조성우 기자]

정 총리는 "물류센터뿐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 다수가 밀집해 근무하는 작업장이 곳곳에 존재한다"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이런 시설을 하나하나 찾아내 방역상황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업들을 향해서는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방역 지원을 소홀히하면 안된다"며 "소탐대실이 되어선 안 되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지자방체치단가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에 대해 일제 점검에 나서겠다"며 "물류센터 뿐만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에서 다수의 노동자가 밀집해서 근무하는 작업장을 하나하나 찾아내서 방역 상황을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28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소식에 곧바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수도권을 대상으로 △외출·모임 자제 권고 △공공시설 운영 중단 △학원·PC방 집합 제한 △불요불급한 공공행사 취소·연기 등 방역 강화 방안을 결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