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둘째 출산 아내 이세미에 "고마워" 눈물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뮤지컬 배우 민우혁 이세미 부부의 둘째 사랑이가 집에 와 처음으로 가족들을 만났다. 민우혁은 둘째 사랑이를 낳으며 고생한 아내 이세미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민우혁 이세미 부부의 둘째 딸 사랑이가 가족들과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사랑이를 안은 민우혁은 "너무 가볍고 조그맣다"라고 말하며 기뻐했다.

첫째 이든은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엄마 이세미를 잠깐 안아볼 새도 없이 동생 사랑이부터 찾는 모습을 보였다.

동생 사랑이를 본 이든은 "예뻐서 죽을 것 같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이음이의 손톱을 깎아줄 때 이든이는 더욱 큰 관심을 보여 훈훈함을 더했다.

민우혁은 딸을 낳으면서 고생을 한 이세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민우혁은 가족들과의 식사자리에서 "처음에 (의사) 선생님이 세미에게 둘째는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하셨지 않나"라며 "근데 갑자기 다시 수술실로 올라갔다"라고 출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런 얼굴은 처음 봤다"라며 "입술이 파랗게 질려서 떨고 있더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민우혁의 눈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이어졌다. 민우혁은 "고마워. 고생했다"라며 이세미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런 민우혁에게 이세미는 "수술하러 가자. 셋째는 없다"라고 얘기해 웃음을 안겼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