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빛 김하영 "유민상에 고백 받으면 '오케이' 할 거 같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김하영이 유민상에게 고백을 받으면 수락할 것이라는 의사를 전해 두 사람 사이에 묘한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주문 바다요'에서는 '개그계 썸 커플' 유민상과 김하영, 그리고 이상준이 출연했다.

[MBC every1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이상준은 유민상과 김하영에게 "(내가) 둘이 왔으면 더 좋았을 텐데 죄송하다"고 장난을 쳤다.

유민상은 김하영과의 관계에 대해 "아직 둘만 있으면 서먹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하영은 "유민상은 카메라 돌 때만 이야기한다. 불만이 많은데 말하려면 한도 끝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하영은 "내가 말해봤자 듣는 사람이 아니다. 유민상이 철벽 치는 거 알지 않나. 옆에서 밀어주면 뭐하나"라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상준은 두 사람의 '썸'에 관해 물었고, 유민상은 "얼마 전에 하영 씨와 친한 동생 카페에서 촬영을 했다. '형부 오셨어요?'하더라"라며 "우리 사이가 실제라 하더라도 쉽게 밝히진 않을 거다. 최대한 끌어서 뽑아먹을 수 있는 거 뽑아 먹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하영은 "나는 유민상에게 만약에 고백을 받으면 오케이 할 것 같다. 근데 유민상이 철벽 칠 것 같아서 말을 못하겠다"고 말했고, 유민상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라며 "가만히 계시면 된다. 내가 알아서 하게 쭉쭉 따라와라. 어느 날 토요일 1시 교회로 나와 하면 결혼식 하는 거라 생각하면 된다"고 박력 있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