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 사퇴해야"…민주당 지지층도 '절반 이상'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에 대한 사퇴 여론이 70%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본인이 진보 성향이거나 민주당 지지층이라고 밝힌 응답자들도 과반 이상이 윤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6일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4%는 ‘윤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 20.4%가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잘 모름’은 9.2%였다. 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4.4%포인트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 [뉴시스]

윤 당선자의 향후 거취에 대해 전 연령대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20대에서 80.4%로 가장 높았다. 40대에서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38.9%로 전체 평균 응답인 20.4%보다 18.5%p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이라고 밝힌 경우는 9.2%다.

이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본인의 이념성향이 '중도'라고 밝힌 응답자 과반(57.1%)이 윤 당선자의 사퇴에 찬성한다고 밝힌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51.2%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밝힌 응답자가 더 많은 경우는 열린민주당 지지층이 유일하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37.9%, 사퇴할 필요 없다는 응답이 45.3%로 나타났다. 진보 정당으로 분류되는 정의당 지지층 중에서는 72.5%가 윤 당선자 사퇴에 찬성했다.

보수 84.4%, 중도 71.8%, 성향을 밝히지 않은 응답자 66.8%가 윤 당선자 사퇴에 동의하는 결과는 중도·보수로 분류되는 정당 지지자들의 높은 사퇴 여론으로도 드러난다. 특히 미래통합당(95.8%)과 국민의당(91.2%) 지지자들의 사퇴 여론은 90% 이상에 달했고, 민생당 지지층도 69.1%가 사퇴에 찬성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거나(78.0%) 무당층(74.5%)인 경우, 모름·무응답 65.6%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로 집계됐다. 특히 대전·세종·충청에서 82.8%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인천(74.5%), 대구·경북(71.9%), 부산·울산·경남(71.2%), 서울(67.8%)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에 31.3%가 공감하였다. 이념성향과 지지하는 정당별로도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한편, 윤 당선인은 오는 30일 21대 국회가 열리면 국회의원 자격을 얻는다. 이 경우 국회 회기가 열릴 경우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않는 불체포 특권을 얻게 된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