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서 "핵 억제력" 언급…靑 "희의 분석 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청와대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 "관련 부서에서 분석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말할 수 있는 내용은 여기까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앞서 이날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모습이 공개된 후 다시 무대에서 사라진 지 22일 만이다.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에서 군사 분야 모든 사업을 지도하는 기관으로서 국방사업 전반을 지도한다. 당 중앙군사위가 열린 날짜는 공개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 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선 군 간부들 인사도 결정됐다.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사인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됐고, 총참모장임 박정천은 군 차수로 승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와 중요 군사교육기관의 책임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하는 명령서, 지휘성원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들에 친필 서명했다"고 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