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미’ 첫공 앞둔 이무현 “허당 쾌남 같은 오진혁 될 듯…뻔뻔함 지켜봐달라”

“관객에 행복 드리길 소원하며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빨리 무대서 만나고파”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차미’를 통해 배우 이무현의 다양한 모습과 연기·춤·노래들을 선보이려고 합니다.”

뮤지컬 ‘차미’의 오진혁 역으로 첫 주연 데뷔를 하는 이무현은 오는 27일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그는 “준비할 게 아직도 많지만 빨리 무대에서 관객들을 뵙고 싶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PAGE1]

이무현은 외모·배경·실력 등 뭐 하나 빠지는 것이 없어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지만 삶을 지루해하며 늘 새로운 자극을 찾아 헤매는 완벽남 오진혁 역을 맡아 강영석·문성일과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그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게 돼 무척 기쁘다”며 “오진혁이라는 인물로서 관객들께 웃음과 감동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서 굉장히 설렌다”고 첫 무대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연습하면서 힘든 점에 대해서는 “무엇보다도 공연 개막 후 맞춰가야 하는 스케줄이어서 기능적인 부분을 빠르고 정확히 습득해나가는 과정에 압박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중에서 대본·악보·안무·동선 등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과의 약속을 꼼꼼히 인지하며 나만의 오진혁으로 만들어가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며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데 물심양면으로 도움 준 김소림 조연출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PAGE1]

관객이 중점적으로 봐줬으면 하는 무대 위 이무현의 매력을 묻자 “나는 허당 쾌남 같은 오진혁이 될 것 같다”며 “오진혁의 뻔뻔함이 얼마나 보이는지 지켜봐 달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무현은 “최고의 창작진과 너무 좋은 배우·스태프들과 함께 조화롭게 작품을 선보일 생각”이라며 “어려운 시국에 찾아주시는 관객들께 작은 행복을 드리길 소원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보탰다.

뮤지컬 ‘차미’는 보통의 평범한 취준생 차미호의 SNS 속 완벽한 자아 차미가 현실 속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있는 그대로의 나(차미호)와 내가 되고 싶은 나(차미)의 보완과 상생을 통해 각자의 방식대로 성장하는 모습을 유쾌하게 다루며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전한다. 7월 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만날 수 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