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윤미향 직격 "위안부 할머니들 앵벌이 시켜…진짜 친일파"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 후원금 유용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을 향해 친일파라고 지칭하며 "할머니들에게 앵벌이를 시켜 명예와 돈을 제 호주머니에 쓸어넣었다"고 힐난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20일 블로그에 올린 '윤미향 혼자 다 먹었나?'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를 둘러싼 최근의 논란을 언급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아이뉴스24 DB]

그는 "윤미향 단독범행일까, 아니면 정의연이 한통속이 되어 저지른 일일까. 윤미향의 이름으로 된 통장이 드러난 것 만해도 4개다. 대체 얼마를 받았고 얼마를 쓴 건가"라고 목소리르 높였다.

이어 "사실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을 비롯해 (정의연 등 시민단체들도) 착실하게 '같이 나눠먹기' 식으로 푼돈은 나눠준 듯 보인다"며 "사드운동부터 탈북자 북송단체까지 장학금이니 하는 식으로 윤미향으로서는 껌 값 정도의 돈은 슬쩍 찔러 줬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청와대는 줄곧 입을 다물고 '우리와는 관계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절대로 일본 정부 돈 받지 말라'는 윤미향의 말에 따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만 청와대로 초대한 바 있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그날 그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015년 일본과의 졸속합의에 대신 사과한다'고 말했다"며 "당시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이 죽을 쑤고 있어 지지율을 올려야 했고 이럴 때 만병통치는 바로 '반일'이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의연의 목표도, 나뭄의 집의 목표도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이었다. 그런데 위안부 할머니들을 지원하기는커녕 등골을 뽑고 앵벌이를 시켜 명예와 돈을 제 호주머니에 쓸어넣었다"며 "윤미향은 명예와 돈도 모자라 '국회의원 뱃지' 권력까지도 손에 넣으려 했다"고 일갈했다.

전 전 의원은 "윤미향이야말로 진짜 적폐이자 친일파"라며 "일본인들이 정의연 때문에 실컷 비웃을 자료를 제공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전 전 의원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조국스러운 정의연, 여자 조국에 등극한 윤미향"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