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열·천안나 '메기 효과'에…하트시그널3 러브라인 격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하트시그널3'의 마지막 여자 입주자가 새롭게 등장하며 김강열에 이어 또 한번의 '메기 효과'를 불러올 지 관심을 끈다. '메기 효과'는 막강한 경쟁자의 존재가 다른 경쟁자들의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효과를 말한다. 또 '남자 메기' 김강열은 이가흔과 데이트를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케미를 발산한다.

20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러브라인 판도를 다시 한번 뒤집어놓을 '여자 메기' 천안나가 입주한다.

하트시그널 시즌3 [채널A]

이날 남자 입주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인다. 여자 입주자들 몰래 환영 파티를 준비하던 남자들은 다 같이 모여 팩을 하는 등 외모 단장에 돌입한다. 특히 박지현을 사이에 두고 '썸 라이벌'의 삼각 구도를 형성했던 천인우와 김강열마저 사이 좋게 한 침대에 누워 팩을 하며 단합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마지막 여자 입주자 천안나가 시그널하우스의 문을 열고 들어오자 남자들은 급하게 뛰어나가 재빨리 캐리어를 들어주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천안나의 얼굴을 본 김이나는 "얼핏 이연희가 보인다. 웃으니 강아지 같다"라고 그녀의 미모에 감탄한다.

곧바로 이어진 저녁식사에서 천안나는 청순한 첫인상과는 달리 전혀 긴장하지 않고 복스럽게 밥을 먹는 등 지금껏 시그널 하우스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그의 털털한 모습에 남자 입주자들은 모두 함박웃음을 지으며 눈을 떼지 못한다.

정의동이 새 입주자 앞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매력을 발산하자 한혜진은 "오늘따라 더 낮은 목소리를 내는 것 같다"라며 정의동을 응원한다. 김강열 또한 어색한 기류가 흐를 때마다 비글미를 뽐내며 적극적으로 분위기를 풀어내는 등 새 입주자가 긴장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편 지난주에 이어 '남자 메기' 김강열의 두 번째 데이트가 공개된다. 톡톡 튀는 성격의 김강열과 이가흔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케미로 지켜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점심 데이트 후 여자들과 약속을 잡은 이가흔에게 김강열이 아쉬움을 보이자 "끼려면 끼던지"라며 쿨하게 한마디를 던진다. 이에 김강열 또한 "나야 좋지"라고 받아치는 등 완벽한 티키타카로 박지현과의 데이트 때와는 또 다른 썸 무드를 형성한다.

이후 여자들은 서로의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가흔은 "이미 데이트를 했던 사람과 다시 데이트하고 싶다. 더 깊게 알아가고 싶다"고 말한다. 이에 예측단은 이가흔이 말한 상대가 천인우인지, 김강열인지를 두고 고민에 빠진다. 한편 박지현과 서민재도 자신의 마음을 내비치며 보이지 않은 신경전을 벌였다는 후문.

20일 수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마지막 여자 입주자의 등장으로 한층 치열해진 썸 전쟁이 공개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