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삼성서울병원 간호사 친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삼성서울병원에 근무 중인 간호사 확진자와 친구인 국민건강보험공단 충남 서산지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서산시보건소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산지사 직원 A씨(27)가 이날 오전 2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이뉴스24 DB]

A씨는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B씨와 친구 사이로, B씨 집에서 지난 9일 오후부터 1박 2일간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친구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듣고 서산의료원을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서산시보건소는 이날 새벽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산지사를 방역 소독하는 한편 직원 4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이들의 검체를 채취해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A씨와 접촉한 국민건강보험공단 태안출장소 직원 13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와 함께 검체를 채취해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보냈다.

서산시보건소 관계자는 "오늘 오전 중 충남도 즉각대응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산지사를 방문해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대응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