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IFA 2020 오프라인 행사 축소 진행…하루 관람객 1천명 제한

메세베를린 공식 발표…행사 일정도 6일서 3일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오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20'이 당초 예정됐던 엿새보다 3일 축소된 사흘 동안 운영된다. 당초 예상과 달리 코로나19에도 오프라인 행사를 강행하지만, 대신 하루 관람객을 1천명으로 제한한다.

IFA 주최측인 메세베를린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IFA 2019에 꾸려진 삼성전자 부스의 모습. [출처=삼성전자]

독일을 비롯해 유럽 지역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하반기 열리는 IFA 2020의 개최 방식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쏠렸다. 워낙 대규모 행사였던 만큼, 온라인으로 열린다면 어떤 방식으로 개최할지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주최 측은 일정 축소와 관람객 제한이라는 절충안을 택했다.

IFA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로 꼽히며, 일반인도 입장료를 내고 사전 신청하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매년 10만명 이상이 참석한다.

그러나 관람객이 하루 1천명 이하로 제한되면서 올해 IFA는 공개 행사가 아닌 사전 초청 행사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참가 업체들과 관련 기업, 미디어 등을 중심으로 행사가 이뤄진다. 베를린 당국은 올해 10월 24일까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5천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를 금지한 바 있다.

행사도 전반적으로 간소화된다. 올해 IFA는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 ▲IFA 넥스트 ▲IFA 글로벌 마켓 ▲IFA 비즈니스 미팅 등 4가지 핵심 행사로만 이뤄진다. 이전처럼 공개 부스에서 자유롭게 거래선을 접촉하기는 어렵지만, 최대한 업체와 거래선 간 효율적 미팅을 주선하겠다는 것이 주최측의 설명이다.

주최 측은 독일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영해 여러 혁신적인 기법을 행사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FA 2020 기조 연설은 미국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사장이 맡을 예정이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