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서세원 재혼,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지만…"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과거 전 남편 서세원과의 이혼 과정에서 느꼈던 심경을 진솔하게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서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Plus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서정희에게 전 남편 서세원에 관한 심경을 직접적으로 물었다.

이에 서정희는 "힘든 과정이 만천하에 공개적으로 알려졌고 그걸 보고 나서 할 말이 없어졌다"며 "지난 과거가 전부 후회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알아서는 안 돼'라고 했는데 신앙의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전했다.

서정희는 서세원의 재혼 소식에 대한 심경도 밝혔다. 서세원은 현재 재혼가정을 꾸려 새 자녀도 얻은 상황이다. 서정희는 이런 소식에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면서도 "지금 내게 더 큰 행복과 자유가 찾아왔기에 만나도 반갑게 인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연예인 커플 얘기 듣듯 나중에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고 싶다. 거짓말 하나도 안 보태고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라도 사귀면 같이 만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재혼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서정희는 "만남을 통해 상처받기 싫고 같은 상처가 반복될까 봐 걱정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이혼 후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을 받는데 후회는 없다. 열심히 살았고 남보다 몇 배로 열정적으로 살았다. 너무나 많은 것을 겪었기 때문에 '좀 더 잘할걸'이라는 후회가 없다"고 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