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3명 중 9명 '국내발생'…모두 수도권 지역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13명 중 9명이 '지역발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모두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인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DB]

신규 확진자 중 국내 지역발생이 9명, 해외유입 사례는 4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 환자는 서울 6명, 인천 2명, 경기 1명이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은 모두 지역사회에서 확인됐다. 울산에서 미국 출장을 다녀온 직장 동료 4명이 동시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전날과 같은 263명으로 나타났다. 24명이 격리해체돼 총 9938명이 완치판정을 받았다. 현재 877명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누적 76만 5574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시행돼 1만 6925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