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11일부터 정상근무 계획 철회


코로나19 확진자와 가까워…전환근무제 실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이태원 클럽 방문자를 중심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되면서 네이버와 카카오가 정상근무 복귀 계획을 철회했다.

10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 회사는 11일로 예정했던 정상근무 복귀를 철회하고 기존 '전환근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주 2회 출근하는 전환근무제를 시행하고 11일 정상근무로 전환하려 했지만 이를 철회했다. 네이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재직 중인 티맥스소프트 본사와 가깝다.

네이버 사옥 [네이버 ]

네이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증대됨에 따라 정상근무 시작을 연기했다"며 "기존 전환기간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카카오도 11일부터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하는 계획을 취소했다. 카카오는 주 1회 출근 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