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심장시술·수술 안했다…공개활동은 크게 줄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근 건강 상태와 관련, 심장 관련 시술이나 수술 등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정원은 6일 기준 김 위원장이 올해 총 17차례 공개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예년 동기 평균(50회) 대비 66% 감소한 수치로 역대 최소 수준이다.

서훈 국가정보원(국정원)장. [조성우 기자]

국정원은 6일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 보고에서 김 위원장 동향과 관련, "적어도 심장 관련 시술이나 수술 등을 받은 것은 없었다고 판단한다"며 "공개활동을 안할 때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왔다"고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코로나가 겹쳐 공개활동이 대폭 축소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5월 1일, 20일 만에 활동을 재개하면서 올해 첫 현지 지도를 했던 순천인비료공장에 참석한 것은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자력갱생의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북한 강원도 원산에 정차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어디 있었다는 것 자체를 (국정원이) 보고하지 않았다. 출처에 대한 극도의 민감함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CNN 등에서 김 위원장의 동향 관련 보고가 나왔을 때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한미 당국의 정보도 그때 공유된 상태였다고 보고했다"며 "정보기관이 (건강 이상설을 부인하는) 발표를 하는 것이 총선과 겹쳐 조심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공개활동을 하지 않는 중에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 온 것으로 보고했고 최근 코로나19 방역, 물가대책수립, 군기확립을 지시하고 외국 정상과 구성원에 대한 축전·감사를 전달했다고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