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北 김정은, 살아있고 건강…13일부터 원산 체류 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건강 이상설'에 휩싸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살아있으며 건강하다"고 말했다.

문정인 특보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폭스뉴스를 통해 김 위원장 위중설에 대해 "우리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뉴시스]

문 특보는 김 위원장의 최근 동향에 대해서는 "그는 지난 13일부터 원산에 머물러 왔다"라며 "아직 의심스러운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문 특보의 인터뷰 발언은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적어도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는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의 25일(현지시간) 보도와도 대체로 일치한다.

앞서 일본 언론들도 한국 정보당국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평양을 피해 원산 별장으로 피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한 소식통은 최근 김 위원장의 건강에 관한 각종 의혹과 주장이 난무하는 것과 관련해 "루머들이 섞이고 합쳐지면서 점점 신뢰도가 낮아지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사망설에 대해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대중 앞에 나서지 않은 부재 기간이 40여일에 이른다면서 김 위원장이 의학적 치료를 받기도 전부터 그의 건강에 관한 추측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다른 소식통 역시 김 위원장 사망설을 일축하면서 '식물인간 상태'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 "주초에 나온 뇌사 상태라는 트윗을 재가공한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수술 후 해변 리조트에서 회복 중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