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 비켜'…삼성전자 '반도체' 밀고 LG전자 '가전' 끌고

1분기 실적 호황에도 웃지 못해 "코로나 충격 2Q부터"


[아이뉴스24 이연춘 서민지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1분기 실적을 거뒀다.

시장 일각에선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실적이 나쁠 것이라는 전망을 두 회사 모두 뒤집었다. 삼성전자의 경우 주력인 반도체 사업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고, LG전자는 생활가전이 실적을 끌어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44조원, 영업이익 6조4천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8.15%, 10.61% 각각 줄어들었지만 전년동기대비로는 4.98%, 2.73%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의 컨센선스를 상회하는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당초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을 전망치로 6조1천310억원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일부 증권사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5조5천억~5조8천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지만 삼성전자는 이를 훨씬 상회하는 6조4천억원의 실적을 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44조원, 영업이익 6조4천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잠정 실적이라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같은 실적은 반도체부문이 견인했을 것이라는 분석된다. 올 들어 D램 가격이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낸드플래시 가격도 올랐기 때문에 수익성 회복 요인이 있었기 때문. 또한 2월부터 극자외선(EUV) 라인도 생산을 시작한 만큼 비메모리 분야에서도 수익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과 가전사업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소비심리 위축으로 판매가 하락해 실적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2018년 1분기 이래 2년만에 영업이익 1조원대를 지켰다. 예상치에 비해 매출액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매출 축소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부진 탓으로 여겨진다. 영업이익 확대는 비용 절감 효과로 보인다.

이날 LG전자는 1분기 잠정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4조7천287억 원, 영업이익 1조904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1.1% 증가했다.

LG전자의 주력인 생활가전과 TV는 큰 타격은 없었다. 오히려 이동 제한 등으로 마케팅을 활발히 하지 못한 것이 이익 상승에 기여했다. 문제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완성차 업체 실적 악화로 부품 매출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스마트폰의 경우 제품군 축소와 5세대(5G) 이동통신 활성화 지연으로 판매량이 더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판매가 적어 손해도 적었다.

LG전자는 1분기 잠정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4조7천287억 원, 영업이익 1조904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2분기는 실적이 크게 나빠질 거란 전망이 주를 이룬다. 1분기에는 비교적 선방했지만 2분기부터는 부진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부문은 기업들의 서버 수요가 양호하면서 큰 타격은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모바일 수요 감소 영향으로 성장이 제한될 것으로 예측된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을 7조원 후반대~8조원 초반대로 전망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선진국들의 전반적인 수요 둔화가 우려되지만 1분기보다 실적이 상승할 가능성은 크다는 얘기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판가와 출하량의 동시 개선을 바탕으로 반도체 사업부의 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최근 모바일 D램 수요 둔화 우려가 발생하고 있으나 공급 업체들의 생산 축소 및 서버향으로의 전환이 발생하는 만큼 급격한 수급 변화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언급했다.

관건은 IM부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인 스마트폰 판매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1분기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높은 판가와 우호적인 환율 등으로 인해 그나마 실적 선방을 했을 것으로 점쳐지지만, 2분기 들어 미주, 유럽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비중이 높은 시장의 수요 위축이 본격화되면서 실적이 더욱 쪼그라들 전망이다.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됨에 따라 LG전자의 2분기 실적 부진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당초 증권가는 LG전자의 2분기 매출액을 15조7천781억 원, 영업이익을 6천824억 원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영업익 전망치를 4천억~5천억 원대로 조정하는 증권사들이 나오고 있다.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주요 사업은 세트 위주로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든다"면서 "스마트폰 ODM을 담당하는 중화권 업체의 가동이 원활치 않은 상황이며, 가전 및 TV 해외 생산기지인 인도, 미국, 러시아, 브라질 등에서 일시적 셧다운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쿄 올림픽 연기로 TV 특수 효과도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면서 "미주와 유럽 지역의 이동 제한으로 수요 침체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