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정책연구소, 본격 업무 가동

정책 합리성과 예측 가능성 제고 기대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는 게임 정책 수립을 위한 '정책연구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7일 발표했다.

지난 3월 게임위 조직 개편과 함께 게임위 사무국 산하의 별도 조직으로 신설된 정책연구소는 게임 전반의 다양하고 전문적인 조사·연구와 정책 개발을 수행하기 위한 목적으로 출범했다. 아울러 전문성 확보를 위해 변호사 및 석·박사 인력을 배치했다.

이 연구소는 출범 첫해를 맞아 게임 이용자 등 국민을 대상으로 게임 관련 이용행태 및 인식 등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유사 분야 및 해외 정책 동향과 시사점, 법·제도 개선사항 발굴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조사·연구를 수행하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문화 콘텐츠와 정책, 법률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게임통합정책자문단'을 구성·운영해 민·관 거버넌스에 기반한 정책의 전문성과 예측 가능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나아가 정책 분석과 제언, 전문 학술지 발간, 국제 게임정책 포럼 개최를 비롯한 국제 협력 등 게임분야 최고의 싱크탱크로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전문 연구기관이 되는 것을 중장기 로드맵으로 제시했다.

게임위 이재홍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게임은 산업과 문화적 측면에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차지할 것이며,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정책 연구가 필수적"이라며 "다양한 연구결과와 제언, 학술자료 축적을 통해 게임 산업과 문화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다양한 전문가와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게임의 혁신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