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U+AR쇼핑' 구매 450%↑…트래픽도 40%↑

5G 서비스 이용 급증… '스마트홈트' 3월 2.5만명 이용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5G 실감형 서비스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집에서 증강현실(AR)로 운동하고 물건을 사는 사례도 늘고 있어 눈길을 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지난 2월과 3월 스마트홈트·U+AR쇼핑·U+VR·U+AR·지포스나우(GeForce Now) 등 5G서비스의 이용량이 1월 보다 크게 늘었다고 7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가 '스마트홈트'를 시연하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 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편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코칭과 'AR 자세보기' 기능을 통해 운동 자세를 교정할 수 있다.

스마트홈트의 3월 월 평균 이용자 수(MAU)는 1월 보다 38% 늘어났다. 특히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이었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보다 4배가 늘어났고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도 450% 늘어났다. U+AR 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홈쇼핑 제휴사를 확대하고, 판매상품과 할인 혜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향상시킬 방침이다.

3월 기준 'U+VR' 월평균 이용자 수는 1월 보다 30%, 시청 건수는 71% 증가했다. 대용량이므로 5G 네트워크가 필요한 VR콘텐츠의 특성상 3월 U+VR 이용자 데이터트래픽(TB)도 40% 늘어났다.

'U+AR'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는 39만2천명을 기록했고, 시청 건은 누적 175만건으로 1월 보다 22% 상승했다.

이 밖에 5G 클라우드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는 1월 보다 3월 이용자 수가 140% 증가하고, 월간 총 플레이 시간도 약 130% 늘어났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4월부터는 U+5G 고객 전원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지포스나우 베이직’ 상품을 통해 이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